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건강 정보 | 카메라와 캠코더 | 홈페이지 관련 | 컴퓨터 관련 | 디자인 세상 | 기독교 신앙 | G12/Cell | 물생활 |
| 도시 정원 | 문화 | 생활 체험 정보 | 오늘도 말씀과 함께 | 포토 겔러리 | 동영상 겔러리 |
| 조은호 정송화 (가족 홈) | 리동철 유미현 | 동사무소 |
| 용정 복지관 후원회 | 입주 홈페이지 | 사이트 맵 |


 아이디 
패스워드

 
로그인 안될 때

문화


전체 메뉴 목록
|| 홈페이지 내 현재 위치 ▶ 조은호 홈페이지 > 문화 > 여행 || 사이트 맵 이동(move to sitemap)

33   1/2

 내용보기

작성자


조은호 (2003-06-07 17:45:51)

홈페이지

http://www.urhelper.com

Link#1

http://www.ddeodoli.com/tours/

제목


여행을 준비 하면서.. 꼭 읽어 보시길.
다음은 지극히 제 개인적인 생각이고,
많은 경험은 아니지만 그 동안의 여행을 뒤돌아 보면서 느낀 점 입니다


1) 여행은 누구랑?

여행은 혼자서 하는 것이 좋다는 게 제 의견 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말하고 있는 저 역시 혼자서 했던 여행 보다는
친구나 동료, 그리고 선배들과 함께 했던 여행이 더 많습니다.

혼자서 하는 여행과 일행이 있는 여행후의 느낌은 분명하고도 확연하게 다릅니다.
그리고 이런 느낌을 경험했던 사람들이 다른 사람과의 여행을 꺼리게 된다는 것도
너무나 당연한 이치이구요.
저 역시, 가끔씩 그런 모습을 발견하곤 하거든요. --;

여행 후 그 때를 회상 할 때,
같은 감동과 비슷한 느낌을 가질 수 있었던 사람이 곁에 없다는 것이 속상해,
함께 하는 여행을 하고자 하기도 하지만,
결국 여행은 혼자 하는 것이 스스로에게 그 만큼의 많은 것을 돌려 준다고 믿습니다.

여행을 혼자서 하면 외로울꺼란 걱정으로 꺼리시나요?
그렇지 않습니다.

생각보다, 아니 훨씬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하고 있습니다.
이 사람들이 모두 친한 친구가 되어 여러분과 여행을 함께 하게 된다는 것을
기억 하신다면 외로움 따위는 걱정거리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으실거예요.

처음 보는 사람이라?
낯선 곳이라?
낯을 가리는 사람이라?

그렇지 않아요.
다만, 상대방이 다가올 때, 웃음으로 받아 주신다면,
여행을 하면서 생기는 푸근함과 여유는 새로운 친구를 맞이 하기에 충분한 상황을 제공하거든요.

건방진 말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혼자만의 여행은 그만큼 사람을 성숙하게 하는 힘이 있어요.
그만큼 사람을 성숙하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일생에 단 한번 만이라도 자기 자신만의 개인적인 여행을 만들어 보시길 바랍니다.


2) 자기 여행을 만들자.

가끔씩 그런 질문을 받곤 합니다.
"여행을 가려고 하는데 어디로 가는 것이 좋고, 어떤 것을 보면 좋을까?"
물론 저 역시 어딘가를 여행 하려고 계획 할 때,
이미 그 길을 다녀온 경험자 들에게 하는 똑같은 질문이지요.

문제는 가고자 하는 사람의 취향을 전혀 모른다는 것 입니다.
친하다고? 오랫동안 아는 사람이라고?
사람을 아는 것과는 다른 것이 여행을 하는 것 입니다.

흔히 사람을 알기 위해 술을 함께 마셔봐야 한다는 말이 있듯,
너무 당연한 말이지만 여행을 하면 그 사람에 대한 행동과 생각이 아주 확실하게 파악이
되곤 하거든요.

평상시의 웃음과 밝은 모습의 소유자도 여행시에 닥치는
귀찮고 힘든 상황에서는 그 인물의 진가를 보여 주게 되니까요.

연속되는 24시간 속에서 함께 웃고, 함께 힘들어 하며, 일어나는 모든 생활을
같이 해야 되는 것처럼 그 사람에 대해 많이 알 수 있는 방법이 또 있을까요?

일상 생활 속에서 24시간을 함께 지내는 것과,
배낭 여행처럼 모든 것을 스스로 챙겨가며 지내야 하는 것과는 엄청난 차이가 있는데 말입니다.

덕분에 여행 뒤, 서로에 대한 느낌이 달라질 수도 있는 것이겠죠.
이런 말이 있습니다.
배낭 여행을 같이 한 번 한 사람과는 더 친해지기도, 원수가 되기도 하고,
두 번 같이 한 사람과는 오래가며,
세 번을 같이 하게 된 사람과는 평생 우정을 유지하게 된다고..
(물론, 이 경우도 깃발 따라 다니며 보는 관광 여행과는 다르겠죠? ^^)

그렇듯 여행을 가고자 하는 사람이 유흥을 즐기겠다.
또는 박물관 위주의 교육적인 여행을 하겠다. 아니면 쇼핑을 위한 여행을 하겠다고 했을 때에도,
쉽게 갈 길을 정해 주지 못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나의 감동적인 여행길이 어느 누구에겐 힘들고 쓸데없는 길이 될 수도 있고,
시간 자체가 아깝던 여행길이 어느 누구에겐 소중한 추억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자기가 원하는 것이 어떤 종류의 여행인지 부터 확실하게 파악 하는 것이
좋은 여행을 만드는 첫 걸음이 아닐까 싶네요.


3) 여유

제가 권해 드리고 싶은 가장 좋은 여행 방법은,
최대한 많은 정보와 준비를 스스로 하면서도 마음속엔 '여유'라는 가장 큰 힘을 비축하는
것이라 봅니다.  
'여유'
이 단어야 말로 여행을 하면서 가장 좋은 벗이 아닐까요.

여유..
홈지기 설명에서도 잠깐 언급 했었지만, 예전 얘기를 하나 알려 드릴께요.

태국 여행 중 필요한 여러가지 물품을 비롯, 여권을 잃어 버렸을 때, 참 난감 했습니다.
우선 주말이 끼어 있던지라 관공서가 쉬는 날이어서 당장 여권 신청도 어려웠고,
제가 있던 곳은 이민국이나 대사관과는 한참 떨어져 있던 곳 이었기 때문이죠.

오후를 그렇게 보내야 했습니다.
허탈한 웃음으로..
그런데 그 허탈한 웃음이 조금 뒤, 진심에서 우러 나오는 웃음이 되더군요.
주위의 걱정?
역시 웃음으로 해결 했습니다. ^__^  이렇게..

어차피 여권은 잃어 버린 것이고,
웃던지 울던지 결과는 똑같이 난 새로운 여권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

그 작은 생각의 차이는 엄청 났습니다.
차를 3시간이나 타고 가, 새로 사진을 찍고, 대사관에서 인터뷰를 하고,
대사관에서도 한참이나 떨어진 이민국을 찾아서 신청하고 또 기다리고..

물론 하루를 이런 식으로 보냄으로 인해,
아까운 여행 일자가 지나가는 것이 짜증 날 수도 있고,
걱정이 될 수도 있는 일 임에도 불구하고 잠깐 생각의 전환으로 인해
전 웃음과 함께 새로운 경험이라는 즐거운 추억을 얻었습니다.

여권을 잃어버린 것은 아깝지만, 덕분에 여권 분실시의 해야 할 행동을 몸소 체험했고,
외국의 대사관과 이민국을 경험하는 특별하고 재미 있는 일을 했다는 것으로
충분히 값을 치뤘다는 생각입니다.

제가 또 언제 외국 경찰서에서 말도 안통하는 사람과 실랑이를 벌이며
저를 설명하기 위해 땀을 흘리겠습니까?

더군다나 전 대사관에서, 저처럼 여권을 분실하고 새로 만들러 온,
착하고 순진한 동생도 알게 되었으니 오히려 얻은 것이 많다고 해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순진한 동생??
(이름은.. '채영'입니다. - 잘 생겼어요.. ^.^)

여유..
'여유'는 웃음을 부르고, 여행을 즐겁게 만드는 힘이 있습니다.
여러분의 여행에 좋은 필수 악세사리로 항상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여유와 함께 여행지에서 읽을 책 한 권쯤 챙겨 가시는 것도 좋을테구요.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33
 캠핑 정보 (사이트)
2011/06/07 4317
32
 포천 허브 아일랜드 [3]
2010/03/19 28164
31
 넉넉한 지리산을 느리게 한 바퀴 돌아 가는 길
2009/09/02 4625
30
 텐트여행은 ‘개고생?’ 이젠 옛말!
2009/07/02 4646
29
 보령 머드 축제
2007/07/06 5076
28
 서울 지하철 노선도 [1]
2004/05/12 9913

 여행을 준비 하면서.. 꼭 읽어 보시길.
2003/06/07 6439
26
 여행시 주의해야 할 점
2003/06/07 6085
25
 외국에서 한국어로 메일 사용하기
2003/06/07 5184
24
 딴지일보 추천 여행
2003/06/07 4561
23
 여행 시기를 잡을 때는,
2003/06/07 3937
22
 Contiki tour에 대한 정보
2003/06/07 3518
21
 Contiki tour에 대한 Q & A
2003/06/07 3566
20
 세계의 각 나라 전압표.
2003/06/07 3848
19
 여행중 멀미 없애기~
2003/06/07 3973
18
 배낭여행 인기지역
2003/06/07 3830
17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자. 각나라의 예절법
2003/06/07 3968
16
 여행자 보험이란.. [3]
2003/06/07 3967
15
 일생에 꼭 가봐야 할 명소 9선
2003/06/07 3747
14
 배낭여행 ‘100배 즐기기’ 십계명
2003/06/07 3882
1 [2]

    영화 
  films선정 top movie 250  [14]
  터미네이터 3 
  [새영화] ‘폰부스’…공중전화부스의 ‘스릴 80분’ 
  [새영화]장화, 홍련…착한 두 딸, 악한 새엄마 누가그래?  [889]
  영화 [살인의 추억]을 보고 (기자글)  [12]

    여행 
  캠핑 정보 (사이트) 
  포천 허브 아일랜드  [3]
  넉넉한 지리산을 느리게 한 바퀴 돌아 가는 길 
  텐트여행은 ‘개고생?’ 이젠 옛말! 
  보령 머드 축제 

    HAM 
  아마추어 무선 (HAM)-초보햄을 위하여 
  한국 아마추어 무선연맹 정관 및 규정집 
  햄 입문 자료 입니다. 
  외국무선국과의 교신방법(DX교신) 
  국내 무선국과 교신하기 

    생활 지혜 
  닌텐도 Wii 개조 관련 정보 ^^ 
  건전기 비교 - 구매시 참조 
  촛불을 밝혀 보세요  [612]╋
  누구나 손쉽게 만드는 천연 화장품 
  오감 만족, 막걸리 칵테일  [687]

    경제 정보 
  부동산 담보 대출, 고정금리 vs 변동금리 
  직장인을 자연 쉼터로 초대  [156]
  87가지 각종 계약서 
  "재태크", "빚테크" 
  5인가족, 3자녀이상 가족 참고하세요.(전기할인)  [1]

화일을 열지 못했습니다.: 'zetyx_board_cho_culture_sheets.MYI'. (에러번호: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