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건강 정보 | 카메라와 캠코더 | 홈페이지 관련 | 컴퓨터 관련 | 디자인 세상 | 기독교 신앙 | G12/Cell | 물생활 |
| 도시 정원 | 문화 | 생활 체험 정보 | 오늘도 말씀과 함께 | 포토 겔러리 | 동영상 겔러리 |
| 조은호 정송화 (가족 홈) | 리동철 유미현 | 동사무소 |
| 용정 복지관 후원회 | 입주 홈페이지 | 사이트 맵 |


 아이디 
패스워드

 
로그인 안될 때

한의학 정보


전체 메뉴 목록
|| 홈페이지 내 현재 위치 ▶ 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주인장 칼럼 || 사이트 맵 이동(move to sitemap)

63   1/1

 내용보기

작성자


조은호 (2003-07-28 21:44:00)

홈페이지

http://www.urhelper.com

제목


<한방/소아과> 소아 성장에 대하여
소아 성장에 대하여
* 극동방송 사랑의 뜰안 7월 25일분 CBS
<수정본>
한의학적으로 키를 크게 하는 것은 우리 몸의 중요한 오장육부(五臟六腑) 중 신장 기능계와 크게 관련이 있습니다. 이 신장 기능계라는 것은 현대 의학에서 말하는 콩팥과는 조금의 차이가 있습니다. 한의학에서 말하는 이 신장기능계는 우리 인간의 근원적인 기운을 저장하는 창고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부모로부터 받아 타고난 기운을 저장하며 우리가 섭취한 곡기를 이용하여 이러한 기운을 보충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신장 기능계는 우리 인간의 성장과 건강 유지에 근본적인 차이를 가져오게 됩니다.

식물이 잘 자라게 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때에 거름을 주는 것과 마찬가지로 성장기 때 이 신장 기능계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 것이 키가 빨리 자라게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식품으로서는 표고버섯과 약콩, 홍화씨, 멸치, 우유, 검은깨, 치즈, 미역 등이 있으나 기본적으로 편식을 하지 않고 골고루 모든 영양분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약으로는 신장 기능계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 녹용, 숙지황, 황기, 오미자, 맥문동, 당귀, 인삼 등의 한약재가 있습니다만 한약을 복용하는 경우에는 복용하는 소아 및 청소년들의 체질과 신체적인 상태 및 환경 등을 고려하여 전문가로부터 적당한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또한 유아기나 소아기 때에는 일년에 한두 번 정도로 규칙적으로 복용을 하고 성장이 왕성한 시기에는 한꺼번에 많은 약을 복용하여 최대의 성장을 노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겠습니다. 특히 한약제 중 녹용은 사슴의 뿔을 잘라 쓰는 것인데 이 녹용은 잘 자랄 때는 하루에 13cm씩 자란다고 합니다. 이러한 녹용의 기운을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에게 지속적으로 공급하여 성장이 잘 이루어지도록 도와 주는 것이 아주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식물의 성장은 식물의 말단에 있는 성장점의 분열에 의해 위쪽으로 계속해서 크게 되어 있습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인데 주로 팔 다리 등의 큰 뼈의 양끝단에 있는 성장판이라는 연골조직의 분열에 의해서 성장이 이루어 지게 됩니다. 이 성장판은 제2차 성징이 일어나면 급속히 닫히게 되어 3년 정도가 경과하면 성장판이 사라져 성장이 이루어지지 않게 됩니다. 그러므로 2차 성징이 나타나는 시기에 있는 청소년들 중에서, 키가 작다거나 혹은 더 크고 싶은 청소년은 성장에 도움이 되는 집중적인 영양 섭취나 신장기능계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 한약 등의 복용이 꼭 필요하다고 하겠습니다.

성장은 청년기가 들어서는 20세 초반까지 계속되지만 사실상 제2차 성징이 나타나는 시기가 되면 전체적인 성장이 급격히 둔화되게 됩니다. 보통 성호르몬이 분비되기 시작하여 2~3년정도 지나면 성장이 멈추게 됩니다. 그러므로, 여자 아이는 초경을 시작하고 가슴이 발달하게 되는 때, 그리고 남자 아이는 음모가 나거나 변성기가 시작되고, 몽정을 경험하게 되는 때 등 남녀 모두가 사춘기를 지나서 2~3년 정도가 되면 키의 성장이 멈추게 됩니다. 남자 아이의 경우는 중고등학교 때 가장 많이 성장하게 되며 아자 어이의 경우는 초등학교 고학년 때 가장 많이 성장하게 되는 것입니다.
참고로 사람의 최종키 계산법에 대해 말씀드리면, 아버지와 어머니의 키를 더해 2로 나눈 부모의 평균키에서, 남자 아이의 경우는 6.5cm 더하면 되고 여자 아이의 경우는 6.5cm를 빼면 됩니다. 예를 들면, 아버지의 키가 170.0cm이고 어머니의 키가 160.0cm라면 두 사람의 평균치가 165.0cm이므로 아들의 경우 171.5cm가 최종키가 되고 딸의 경우 158.5cm가 최종키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유전만을 고려한 계산법이고, 아이가 부모로부터 50%씩의 유전적인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전제 조건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에 있어서는 절대적인 것이 아닙니다.

마태복음 6장 27절에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나 더할 수 있느냐’라고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그것은 키가 자라는 것은 근본적으로 우리의 영역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는 것을 말씀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자녀들의 키를 크게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와 관련된 모든 것들을 주님께 맡기고 간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말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원본>
오늘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비유로 말씀하셨던 마태복음 13장의 씨 뿌리는 비유를 가지고 소아들과 청소년들의 성장에 대해 쉽게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신학적인 해석이 아니라 청취자 여러분들의 쉬운 이해를 위한 비유이므로 가벼운 마음으로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성경에 보면 어떤 씨를 뿌리는 자가 씨를 뿌리러 나갔다고 하셨습니다. 씨를 뿌렸는데 어떤 것은 길 가에, 어떤 것은 흙이 얇은 돌밭에, 어떤 것은 가시떨기 위에 떨어지고, 어떤 것은 좋은 땅에 떨어졌습니다. 길 가에 떨어진 씨는 새들이 와서 먹어 버렸다고 하셨고, 얇은 돌밭에 떨어진 씨는 싹이 나왔으나 뿌리가 얕아 따가운 햇빛을 견디지 못하여 말라버렸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가시떨기 위에 떨어진 씨는 가시떨기가 햇빛을 가리고 땅의 영양분을 독점하므로 잘 자라지 못했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좋은 땅에 떨어진 씨는 어떤 것은 백배, 어떤 것은 육십배 어떤 것은 삼십배의 결실을 거둘 수 있었다고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습니다. 물론 이것은 주님의 말씀을 들은 후 사람들의 다양한 신앙의 성장에 대해 말씀해 주셨지만 이 비유를 이용해 사람의 성장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성경에서는 뿌려진 씨가 구체적으로 어떤 씨인지는 언급하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상식적으로 밭에 뿌려진 씨가 어떤 것인가에 따라서 어떤 종류들은 많이 자랄 것이고 어떤 종류들은 작게 자랄 것입니다. 그것이 사람에게 있어서는 바로 유전적인 요인이라고 비유할 수 있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인간의 성장에 있어서 아버지와 어머니의 유전인 요소가 크게 좌우한다고 하겠습니다.
참고로 사람의 최종키 계산법에 대해 말씀드리면, 아버지와 어머니의 키를 더해 2로 나눈 부모의 평균키에서, 남자 아이의 경우는 6.5cm 더하면 되고 여자 아이의 경우는 6.5cm를 빼면 됩니다. 예를 들면, 아버지의 키가 170.0cm이고 어머니의 키가 160.0cm라면 두 사람의 평균치가 165.0cm이므로 아들의 경우 171.5cm가 최종키가 되고 딸의 경우 158.5cm가 최종키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유전만을 고려한 계산법이고, 아이가 부모로부터 50%씩의 유전적인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전제 조건으로 한 것이므로, 실제에 있어서는 절대적인 것이 아닙니다.
성경에서는 씨의 성장을 결정짓는 요소로 여러 환경적인 요소들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길가에 떨어진 씨를 먹는 새가 등장하는데 이것은 치명적인 사고 등을 비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치명적인 사고나 신체 혹은 정신적인 장애 등은 성장을 지연시킬 수 있는 중요한 요소가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또한 뿌리가 얕은 씨는 따가운 햇빛에 말라버린다고 하셨고 가시떨기 위에 떨어진 씨는 가시떨기가 햇빛을 가리고 땅의 영양분을 독점하면 잘 자라지 못한다고 하셨습니다. 이것은 성장을 위해서는 적당한 영양 공급이 이루어져야 하고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이 꾸준히 공급되는 것을 방해하는 요소들이 없을 때 잘 자랄 수 있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성장기 때 잔병치레가 잦거나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심리적인 부담을 가지고 있는 경우, 운동부족이나 과도한 운동, 혹은 소아 비만 등의 원인도 성장을 저해하는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식물에게는 성장이 중점적으로 이루어 지는 시기가 있고 열매를 맺기 위해 영양분을 집약해야 하는 시기가 있습니다. 사람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성장을 위한 시기는 20세 초반까지인 청년기까지 지속되며 성장기가 끝나면 인체는 안정된 육체를 이루는 쪽으로 방향을 잡습니다. 그러므로 성장은 청년기가 들어서는 20세 초반까지 계속되지만 사실상 제2차 성징이 나타나는 시기가 되면 전체적인 성장이 급격히 둔화되게 됩니다. 보통 성호르몬이 분비되기 시작하여 2~3년정도 지나면 성장이 멈추게 됩니다. 그러므로, 여자 아이는 초경을 시작하고 가슴이 발달하게 되는 때, 그리고 남자 아이는 음모가 나거나 변성기가 시작되고, 몽정을 경험하게 되는 때 등 남녀 모두가 사춘기를 지나서 2~3년 정도가 되면 키의 성장이 멈추게 됩니다. 남자 아이의 경우는 중고등학교 때 가장 많이 성장하게 되며 아자 어이의 경우는 초등학교 고학년 때 가장 많이 성장하게 되는 것입니다.

한의학적으로 키를 크게 하는 것은 우리 몸의 중요한 오장육부(五臟六腑) 중 신장 기능계와 크게 관련이 있습니다. 이 신장 기능계라는 것은 현대 의학에서 말하는 콩팥과는 조금의 차이가 있습니다. 한의학에서 말하는 이 신장기능계는 우리 인간의 근원적인 기운을 저장하는 창고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부모로부터 받아 타고난 기운을 저장하며 우리가 섭취한 곡기를 이용하여 이러한 기운을 보충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신장 기능계는 우리 인간의 성장과 건강 유지에 근본적인 차이를 가져오게 됩니다.

식물이 잘 자라게 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때에 거름을 주는 것과 마찬가지로 성장기 때 이 신장 기능계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 것이 키가 빨리 자라게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식품으로서는 표고버섯과 약콩, 홍화씨, 멸치, 우유, 검은깨, 치즈, 미역 등이 있으나 기본적으로 편식을 하지 않고 골고루 모든 영양분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약으로는 신장 기능계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 녹용, 숙지황, 황기, 오미자, 맥문동, 당귀, 인삼 등의 한약재가 있습니다만 한약을 복용하는 경우에는 복용하는 소아 및 청소년들의 체질과 신체적인 상태 및 환경 등을 고려하여 전문가로부터 적당한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또한 유아기나 소아기 때에는 일년에 한두 번 정도로 규칙적으로 복용을 하고 성장이 왕성한 시기에는 한꺼번에 많은 약을 복용하여 최대의 성장을 노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겠습니다. 특히 한약제 중 녹용은 사슴의 뿔을 잘라 쓰는 것인데 이 녹용은 잘 자랄 때는 하루에 13cm씩 자란다고 합니다. 이러한 녹용의 기운을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에게 지속적으로 공급하여 성장이 잘 이루어지도록 도와 주는 것이 아주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식물의 성장은 식물의 말단에 있는 성장점의 분열에 의해 위쪽으로 계속해서 크게 되어 있습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인데 주로 팔 다리 등의 큰 뼈의 양끝단에 있는 성장판이라는 연골조직의 분열에 의해서 성장이 이루어 지게 됩니다. 이 성장판은 제2차 성징이 일어나면 급속히 닫히게 되어 3년 정도가 경과하면 성장판이 사라져 성장이 이루어지지 않게 됩니다. 그러므로 2차 성징이 나타나는 시기에 있는 청소년들 중에서, 키가 작다거나 혹은 더 크고 싶은 청소년은 성장에 도움이 되는 집중적인 영양 섭취나 신장기능계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 한약 등의 복용이 꼭 필요하다고 하겠습니다.

마태복음 6장 27절에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나 더할 수 있느냐’라고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그것은 키가 자라는 것은 근본적으로 우리의 영역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는 것을 말씀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자녀들의 키를 크게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와 관련된 모든 것들을 주님께 맡기고 간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말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전은심  |  2007년 5월 이웃사랑지에 게재 D 2007-07-16 12:18:24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간단한 답글 달기
:   : 위의 보안코드 입력 후 (비회원)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강동 한의원 약도
2003/01/22 5276
62
 <칼럼> 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살까?
2016/06/13 620
61
 <한방/내과> 신종 플루와 인체 면역력
2009/09/29 4007
60
 <한방/운동> 비만과 유산소 운동 [1]
2009/05/25 4957
59
 <한방/신경정신과> 틱 장애에 대하여
2009/05/16 4001
58
 <한방/운동> 운동 후 왜 보충제가 필요할까?
2009/04/13 3922
57
 <한방/안이비인후과> 구멍으로 보는 재미있는 한의학 [1]
2009/03/26 4841
56
 <한방/운동> 아프면 운동한다?
2009/03/13 3863
55
 <한방/운동> 7배 높은 비만 탈출 방법 - 운동
2009/02/16 3922
54
 <한방/운동> 안전한 운동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2009/01/19 3951
53
 <한방/운동> 산을 날 듯이 올라보자
2008/12/22 3974
52
 <한방/운동> 우리가 "땀나게 운동"해야 하는 이유
2008/11/24 4160
51
 <한방/운동> 운동도 원리가 있고 방법이 있다. [3]
2008/10/22 5196
50
 <한방/일반> 색맹에 관하여 단일 기사 정리 [1]
2004/08/11 7051
49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2 무좀 및 발냄새
2004/07/19 7016
48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1 (좋은 차와 에어컨, 선풍기 가동에 대하여) [14]
2004/07/06 6863
47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2 [1]
2004/04/30 7577
46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1 [1]
2004/04/30 6243
45
 <한방/소아과> 총명탕에 대해 [2]
2004/04/23 5752
44
 <한방/소아과> 아이들이 어려서 보약(補藥)을 많이 먹으면 머리가 나빠진다? [1]
2004/03/22 5461
43
 <한방/소아과> 소아들의 한약 복용 시기에 대하여 [1]
2004/03/08 5606
42
 <한방/사상의학> 태양인
2004/03/08 5861
41
 <한방/사상의학> 태음인
2004/02/23 5656
40
 <한방/사상의학> 소음인 [2]
2004/02/23 5875
39
 <한방/사상의학> 소양인 [1]
2004/02/23 5943
38
 <한방/사상의학> 사상체질의학 #1
2004/02/16 5174
37
 <한방/일반> 금연침 [2]
2004/01/26 5678
36
 <한방/정신과> 전환장애
2004/01/26 5169
35
 <한방/일반> 건강에 좋은 한방차 #2
2004/01/09 5353
34
 <한방/일반> 건강에 좋은 한방차 #1 [2]
2004/01/09 5458
33
 <한방/일반> 쌍화탕(雙和湯)에 대하여 [1]
2004/01/09 5810
32
 <한방/안과> 색맹과 색약의 한방 치료 #2
2004/01/07 7762
31
 <한방/안과> 색맹과 색약의 한방 치료 #1
2004/01/07 5104
30
 <한방/소아과> 소아 야뇨증 [1]
2003/12/05 5041
29
 <한방/이비인후과> 이명
2003/12/01 5535
28
 <한방/정신과> 공황장애 [1]
2003/11/24 5074
27
 <한방/이비인후과> 소음성 난청
2003/11/20 4986
26
 <한방/성> 요강을 뒤집는 복분자(覆盆子) 이야기
2003/11/08 5242
25
 <한방/성> 해구신(海狗腎) 이야기
2003/10/25 6413
24
 <한방/안과> 색맹(色盲)은 불치가 아니다 (문답 형태)
2003/10/20 4766
23
 <한방/성> 회음혈의 비밀
2003/10/17 6544
22
 <한방/성> '행복한 죽음' 복상사(腹上死)
2003/10/17 4736
21
 <한방/내과> 한방 감기 치료 [3]
2003/09/30 5577
20
 <한방/침구과> 회음(會陰) 혈에 얽힌 이야기
2003/09/30 5961
19
 <한방/내과> 뇌졸중의 일반적인 진행과 그에 따른 치료
2003/09/17 4841
18
 <한방/내과> 뇌졸중의 위험인자
2003/09/17 4536
17
 <한방/내과> ‘일과성 뇌허혈 발작’
2003/09/17 5306
16
 <한방/재활의학> 류마티스 관절염 (2회) [1]
2003/09/17 4738
15
 <한방/이비인후과> 알레르기성 비염
2003/09/17 4733
14
 <한방/소아과> 아토피성 피부염에 대해
2003/08/26 4843
13
 <한방/소아과> 소아변비
2003/08/18 5267
12
 <한방/소아과> 한방에서의 손가락 따기
2003/08/01 5571

 <한방/소아과> 소아 성장에 대하여 [1]
2003/07/28 5582
10
 <양방/정형외과학> 류마토이드 관절염(Rheumatoid Arthritis) 진단 기준
2003/01/22 4831
9
 <한방/일반> 한방 치료 설명
2003/01/22 4475
8
 <한방/본초학> 한약(韓藥)은 간(肝)에 나쁘다?
2003/01/22 4682
7
 <한방/일반> 한약(韓藥)을 많이 드시면 죽을 때 고생한다?
2003/01/22 4601
6
 <한방/일반> 보약(補藥)은 일 년에 몇 번 정도?
2003/01/22 4365
5
 <한방/일반> 여름에 한약(韓藥)을 먹으면 땀으로 빠져 나간다?
2003/01/22 4395
4
 <한방/일반> 한약(韓藥)을 먹으면 살이 찐다?
2003/01/22 4486
3
 <한방/일반> 한방 비만 치료 프로그램 안내 [1]
2003/01/22 4722
2
 <한방/일반> 적당한 운동에 대하여
2003/01/22 4162
1
 <한방/일반> 건강(健康)에 좋은 한방차(韓方茶) [1]
2003/01/22 3839
1

    주인장 칼럼 
  <칼럼> 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살까? 
  <한방/내과> 신종 플루와 인체 면역력 
  <한방/운동> 비만과 유산소 운동  [1]
  <한방/신경정신과> 틱 장애에 대하여 
  <한방/운동> 운동 후 왜 보충제가 필요할까? 
  <한방/안이비인후과> 구멍으로 보는 재미있는 한의학  [1]
  <한방/운동> 아프면 운동한다? 
  <한방/운동> 7배 높은 비만 탈출 방법 - 운동 
  <한방/운동> 안전한 운동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방/운동> 산을 날 듯이 올라보자 
  <한방/운동> 우리가 "땀나게 운동"해야 하는 이유 
  <한방/운동> 운동도 원리가 있고 방법이 있다.  [3]
  <한방/일반> 색맹에 관하여 단일 기사 정리  [1]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2 무좀 및 발냄새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1 (좋은 차와 에어컨, 선풍...  [14]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2  [1]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1  [1]
  <한방/소아과> 총명탕에 대해  [2]
  <한방/소아과> 아이들이 어려서 보약(補藥)을 많이 먹으면 머...  [1]
  <한방/소아과> 소아들의 한약 복용 시기에 대하여  [1]

    온라인 건강 상담 
   눈이 너무 힘들어서  [1]
   왼쪽옆구리가 아파서  [1]
  얼굴이 붉어 지고 각질이 일어나요  [2]
  얼굴이 붉어지고 가려워요 
   궁금한게 있어요!!  [2]
   보약??  [3]
   의사선생님 질문있었요!  [1]
   초등6학년 아들의 반란  [2]
  영아의 벌꿀 복용  [1]
   궁금한게 있어요.  [1]

    한의학, 의학 정보 
  "Korean Medicine" 한의학 명칭 확정  [7]
  정신장애인 절반이 비만… "2차 장애" 경고등 
  살이 정말 키로 갈까?  [117]
  류마티스관절염 20~30대젊은 여성에서도 급증 
  거품 많은 치약, 입냄새의 원인 
  건조한 실내 공기, 감기 발생 가능성 높인다 
  "한방" 식품 명칭으로 사용 불가 
  봉사는 베푸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돌보는 것  [345]╋
  침 국제 표준화 성큼 
  세계 체질 전문가 한 자리에 모였다  [262]

    포항 CBS 건강 칼럼 
  140106. 동맥경화 #2 
  140103. 동맥경화 #1 
  131226. 대퇴 골두 무혈성 괴사 
  131219. 안면마비 #2 
  131212. 안면마비 #1 
  131205. 귀의 골전도와 한방 치료 
  131120. 갑상선 질환 #3 
  131111. 갑상선 질환 #2 
  131107. 갑상선 질환 #1 
  131031. 콜린성 두드러기 
  131024. 슬개골 연골연화증 
  131017. 노인 환자 특성에 대하여 
  131010. 허리 통증과 요추간판탈출증 
  131005. 침통증이 점점 잘 느껴지는 이유 
  130926. 산행 시 주의사항 
  130912. 시력 
  130905. 무릎 질환에 대해 
  130829. 환절기 건강 관리 
  130822. 여러 한약재를 섞어서 복용하는 이유 
  130816. 여름과 삼계탕 

화일을 열지 못했습니다.: 'zetyx_board_cho_kdhan_news.MYI'. (에러번호: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