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건강 정보 | 카메라와 캠코더 | 홈페이지 관련 | 컴퓨터 관련 | 디자인 세상 | 기독교 신앙 | G12/Cell | 물생활 |
| 도시 정원 | 문화 | 생활 체험 정보 | 오늘도 말씀과 함께 | 포토 겔러리 | 동영상 겔러리 |
| 조은호 정송화 (가족 홈) | 리동철 유미현 | 동사무소 |
| 용정 복지관 후원회 | 입주 홈페이지 | 사이트 맵 |


 아이디 
패스워드

 
로그인 안될 때

한의학 정보


전체 메뉴 목록
|| 홈페이지 내 현재 위치 ▶ 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한의학, 의학 뉴스 || 사이트 맵 이동(move to sitemap)

57   1/3

 내용보기

작성자


조은호 (2009-06-08 12:49:20)

Link#1

http://www.opendoctors.net/news/?sub=news_view&news_uid=11652

제목


호스피스, 대형병원도 기피…정부 투자 시급
대법원이 최근 존엄사를 인정하는 판결을 하면서 호스피스 완화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부가 제도 정착을 위해 투자를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를 포함한 전국 지역암센터는 최근 암환자 통증관리에 대한 의료인과 암환자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통증을 말합시다’ 캠페인을 일제히 열었다.

대구·경북지역암센터는 “환자나 보호자가 통증에 대해 의료진에게 정확히 이야기 하는 것이 통증 조절의 첫걸음”이라면서 “적절한 진통제 투여만으로도 90% 이상의 환자가 통증을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의료인, 환자, 일반인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가암관리사업지원단 암성통증관리위원회(위원장 허대석)가 국립암센터와 9개 지역암센터를 포함한 14개 의료기관에서 1062명을 대상으로 암성통증 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암환자의 80% 이상이 지난 1주간 암으로 인한 통증을 경험했다.

이 중 약 절반 가량은 매우 심하거나 상당한 통증을 호소했고, 50% 이상은 통증으로 인해 일상활동, 기분, 보행능력, 일, 대인관계, 수면, 인생을 즐기는 것에 매우 또는 상당한 장애를 겪고 있다고 응답해 통증 조절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시켰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대법원이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중인 환자의 불필요한 연명치료를 중단하라고 판결한 직후에 개최된 것이어서 의미가 더 컸다.

그러나 ‘통증을 말합시다’ 캠페인이 몇년 전부터 매년 열리고 있지만 암환자에 대한 진통제 사용은 여전히 세계 최저 수준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서울대병원 허대석(혈액종양내과) 교수는 31일 “정부가 2002년 속효성 경구용 마약성 진통제(모르핀)을 진통제로 허가한 이후 암환자에 대한 투여가 점차 늘고 있지만 세계 42위에 불과하고 OECD 국가 중에서는 최하위”이며 “선진국의 1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환기시켰다.

또 허 교수는 “문제는 미국의 경우 임종 직전 항암제를 투여하는 비율이 10%에 지나지 않지만 우리나라는 30%에 달한다”면서 “말기암환자는 불필요한 연명치료보다 통증 조절이 중요하지만 거꾸로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허 교수는 “이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의료인의 인식 전환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암환자들도 통증을 호소해야 하는데 의료진과 충분히 대화하지 않고 고통을 참고 있는 것도 문제”라고 못 박았다.

이에 따라 품위 있는 임종에 대한 사회적인 합의가 시급하다는 게 허 교수의 견해다.

허 교수는 “불필요한 연명치료를 막기 위해서는 호스피스 완화의료에 대한 제도화가 시급하지만 법제화가 되지 않았고, 보험수가조차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가까운 일본과 비교하더라도 십년이나 뒤쳐져 있다”고 강조했다.

호스피스 법제화나 보험수가 뿐만 아니라 말기암환자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부족하다는 주장도 있다.

모암센터 전문의는 “‘통증을 말합시다’ 캠페인은 보건복지가족부가 주최하는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생생만 낼 따름이지 지원이 전무하다”면서 “말기암환자들이 임종 직전에 불필요한 연명치료에 과다하게 의존한다고 말만 할 게 아니라 직접 나서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암조기 발견을 위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면서도 완화의료에 대해서는 지원이 극히 미약한 상태”라면서 “그러다보니 대형병원들이 암센터를 지으면서도 호스피스병동을 기피하고, MRI나 로봇수술과 달리 통증 조절의 경우 해봐야 돈이 되지 않기 때문에 투자를 하지 않으려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간단한 답글 달기
:   : 위의 보안코드 입력 후 (비회원)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57
 당정 8월 "영리병원" 법안 통과 추진…진통 예고 [1]
2011/07/14 3923
56
 초경 연령 갈수록 낮아져…"평균 11.98세"
2010/02/18 3247
55
 외국인, 한국 병원 이래서 다시 안온다 [210]
2009/11/10 4678
54
 개원가, KBS 항생제 고발후 환자와 실랑이 진땀
2009/06/08 3137
53
 병원계, 흉부외과·외과 수가가산에 기대감 만발 [2]
2009/06/08 3471
52
 요양병원계 "정부, 수가 안고치면 대국민 호소 [685]
2009/06/08 4196
51
 외상 전공기피 심각…임상의사 맥 끊어질 판
2009/06/08 3286
50
 서울대·삼성서울, 외국환자 유치 성과 혁혁
2009/06/08 3412

 호스피스, 대형병원도 기피…정부 투자 시급
2009/06/08 3192
48
 의료급여환자 무리한 진단서 요구 응하면 안돼
2009/06/08 3262
47
 "의사면허 5년마다 재등록"…입법논의 본격화
2009/06/08 2593
46
 한국침술, 중국 제치고 국제표준 됐다
2008/06/20 2954
45
 옥수수수염 추출물, 배뇨장애 탁월
2008/05/27 2935
44
 황우석 줄기세포 논문특허 사실상 포기
2007/08/18 3266
43
 국민건강증진사업에 비만 추가
2007/03/17 3330
42
 김연아 선수 허리부상 "호전"
2007/03/17 3152
41
 원주, 한·양방 의료단지로 육성
2007/03/17 3058
40
 오는 5월4일 산청한방축제 개막 [6]
2007/03/17 3255
39
 한의원 안 가기 운동 등 적극 전개
2007/03/17 2962
38
 KIMES 2007 개막, 4천8백억원의 내수효과 기대
2007/03/17 2830
1 [2][3]

    주인장 칼럼 
  <칼럼> 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살까? 
  <한방/내과> 신종 플루와 인체 면역력 
  <한방/운동> 비만과 유산소 운동  [1]
  <한방/신경정신과> 틱 장애에 대하여 
  <한방/운동> 운동 후 왜 보충제가 필요할까? 
  <한방/안이비인후과> 구멍으로 보는 재미있는 한의학  [1]
  <한방/운동> 아프면 운동한다? 
  <한방/운동> 7배 높은 비만 탈출 방법 - 운동 
  <한방/운동> 안전한 운동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방/운동> 산을 날 듯이 올라보자 
  <한방/운동> 우리가 "땀나게 운동"해야 하는 이유 
  <한방/운동> 운동도 원리가 있고 방법이 있다.  [3]
  <한방/일반> 색맹에 관하여 단일 기사 정리  [1]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2 무좀 및 발냄새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1 (좋은 차와 에어컨, 선풍...  [14]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2  [1]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1  [1]
  <한방/소아과> 총명탕에 대해  [2]
  <한방/소아과> 아이들이 어려서 보약(補藥)을 많이 먹으면 머...  [1]
  <한방/소아과> 소아들의 한약 복용 시기에 대하여  [1]

    온라인 건강 상담 
   눈이 너무 힘들어서  [1]
   왼쪽옆구리가 아파서  [1]
  얼굴이 붉어 지고 각질이 일어나요  [2]
  얼굴이 붉어지고 가려워요 
   궁금한게 있어요!!  [2]
   보약??  [3]
   의사선생님 질문있었요!  [1]
   초등6학년 아들의 반란  [2]
  영아의 벌꿀 복용  [1]
   궁금한게 있어요.  [1]

    한의학, 의학 정보 
  "Korean Medicine" 한의학 명칭 확정  [7]
  정신장애인 절반이 비만… "2차 장애" 경고등 
  살이 정말 키로 갈까?  [110]╋
  류마티스관절염 20~30대젊은 여성에서도 급증 
  거품 많은 치약, 입냄새의 원인 
  건조한 실내 공기, 감기 발생 가능성 높인다 
  "한방" 식품 명칭으로 사용 불가 
  봉사는 베푸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돌보는 것  [284]╋
  침 국제 표준화 성큼 
  세계 체질 전문가 한 자리에 모였다  [254]╋

    포항 CBS 건강 칼럼 
  140106. 동맥경화 #2 
  140103. 동맥경화 #1 
  131226. 대퇴 골두 무혈성 괴사 
  131219. 안면마비 #2 
  131212. 안면마비 #1 
  131205. 귀의 골전도와 한방 치료 
  131120. 갑상선 질환 #3 
  131111. 갑상선 질환 #2 
  131107. 갑상선 질환 #1 
  131031. 콜린성 두드러기 
  131024. 슬개골 연골연화증 
  131017. 노인 환자 특성에 대하여 
  131010. 허리 통증과 요추간판탈출증 
  131005. 침통증이 점점 잘 느껴지는 이유 
  130926. 산행 시 주의사항 
  130912. 시력 
  130905. 무릎 질환에 대해 
  130829. 환절기 건강 관리 
  130822. 여러 한약재를 섞어서 복용하는 이유 
  130816. 여름과 삼계탕 

    한의학, 의학 뉴스 
  당정 8월 "영리병원" 법안 통과 추진…진통 예고  [1]
  초경 연령 갈수록 낮아져…"평균 11.98세" 
  외국인, 한국 병원 이래서 다시 안온다  [210]
  개원가, KBS 항생제 고발후 환자와 실랑이 진땀 
  병원계, 흉부외과·외과 수가가산에 기대감 만발  [2]
  요양병원계 "정부, 수가 안고치면 대국민 호소  [685]
  외상 전공기피 심각…임상의사 맥 끊어질 판 
  서울대·삼성서울, 외국환자 유치 성과 혁혁 
  호스피스, 대형병원도 기피…정부 투자 시급 
  의료급여환자 무리한 진단서 요구 응하면 안돼 

    건강 뉴스/정보 
  "식품 잔류농약 심각? 99% 이상 적합" 
  이혼으로 해친 건강, 재혼해도 회복안돼 - 결혼의 ‘좋은 건강 효과’는... 
  비만 유전자 가졌더라도 운동 열심히 하면 극복 
  男, 앉아서 소변 보는 게 남자답지 못하다? 
  "천연과일음료" 많이 먹으면 "치아" 다 썩는다 
  장수하는 생활 습관 
  이런 자격증도 있어요, "웃음 치료사" 
  웃음이 가져다 주는 것들 
  웃기는 사람? 웃는 사람! 
  웃음은 행복 제조기 


제 홈페이지(조은호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홈페이지는 제 개인 홈페이지로 제가 직접 관리하고 있습니다.
제 홈페이지는 비영리 홈페이지이며 자료 제공만을 목적으로만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제 개인적인 자료 정리와 관리의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므로 각 메뉴마다 충분한 자료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인터넷을 통해 수집된 것이 많으므로 그 출처를 밝혀 놓았습니다.
혹시 저작권이나 초상권에 문제가 있는 자료의 경우 연락 주시면 삭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본 홈페이지에 적용된 글꼴은 윈도우즈의 '굴림'체, '우리글닷컴'의 '우리새봄', '우리돋움90c1' 체, '(주)예쁜글씨'의 '좋은_여행가는날-웹'이며 유료로 등록 사용중입니다.

본 홈페이지에 포함되거나 게시된 이메일(email)주소가 이메일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 관계 법령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의하기기 바랍니다.

Copyright 2002 All right reserved          This Homepage was Designed & Programmed By Cho Eun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