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건강 정보 | 카메라와 캠코더 | 홈페이지 관련 | 컴퓨터 관련 | 디자인 세상 | 기독교 신앙 | G12/Cell | 물생활 |
| 도시 정원 | 문화 | 생활 체험 정보 | 오늘도 말씀과 함께 | 포토 겔러리 | 동영상 겔러리 |
| 조은호 정송화 (가족 홈) | 리동철 유미현 | 동사무소 |
| 용정 복지관 후원회 | 입주 홈페이지 | 사이트 맵 |


 아이디 
패스워드

 
로그인 안될 때

문화


전체 메뉴 목록
|| 홈페이지 내 현재 위치 ▶ 조은호 홈페이지 > 문화 > 상식 || 사이트 맵 이동(move to sitemap)

20   1/1

 내용보기

작성자


조은호 (2003-12-06 04:28:42)

홈페이지

http://www.urhelper.com

제목


산타클로스.. 그 정체를 밝혀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Santa는 아마 북부 추운 나라 어딘가에서 탄생했을 거라 믿는다. 실존 인물이던 상상 속의 인물이던 말이다.  그러나, Santa는 과거 시이저로 하여금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라는 유명한 말을 남기게 했던 Turkey의 중앙, Anatolia 지방의 남쪽 Myra라는 곳, 그러니까 추운 곳이 아니라 오히려 사막지형에 가까운 곳에서 기원전 4세기에 일생을 보낸 실존 인물 St.Nicholas가 모델이 된 것이다.

어린이를 특히 좋아했다는 그는 평생 갖가지 선행을 행했다는데 그 중에서도 세 명의 자매가 구혼자가 있음에도 가난해 결혼을 하지 못하고 있자 이들을 몰래 도와 주기 위해 저녁에 그 집 지붕에 올라가 금 주머니를 굴뚝으로 떨어뜨렸다는 이야기가 가장 유명하다.

그 금 주머니가 우연찮게 벽난로에 걸어 두었던 양말에 들어가게 되었고, 그 후이를 전해들은 사람들이 기대치 않은 선물을 받았을 경우에는 항상 이 성인 St.Nicholas에게 감사하는 풍습이 생겨나게 되었단다. 훗날 네덜란드인에 의해 미국의 뉴욕으로 건너가 이 이야기가 자본화, 상품화의 연금술사 미국인들에 의해 지금 모습의 Santa로 재탄생해 전세계로 역수출되었다고.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있다고 여겨져 매년 전세계 어린이들이 편지를 보내는 Santa 본부는 원래 이 지역에서 구전되던 말을 타고 선물을 나눠줬다는 바이킹의 신 Odin과 염소를 타고 비슷한 일을 했다는 그의 아들 Thor의 전설이 미국식 Santa와 결합하여 그리 되었다 한다.

그러니까, 터키에 살았던 St.Nicholas와 염소를 타고 다녔다는 바이킹의 신이 미국에서 만나 스칸디나비아 반도에서 지금도 살고 있는 것이 Santa 할아버지라는 것이다. 염소라.. 어찌 보면 슬프기까지 한 전설의 우여곡절이지만 그 모든 것이 섞이고 무쳐 오늘날까지 살아 남을 수 있었던 핵심은 바로 St.Nicholas의 인류애와 박애정신, Santa가 어른들 마음에도 살아 있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  

싼타클로스 할아버지

뚱뚱하고 배가 불룩할 뿐 아니라 기분좋게 "호! 호! 호!"하고 웃는 흰 수염이 있는 싼타클로스 할아버지는 4세기에 소아시아 지방의 조교로 있었던 좋은 일을 많이 행한 성 니콜라스(St. Nicholas)를 의미한다고 한다. 선물을 나누어 주는 싼타클로스의 풍습은 성 니콜라스가 평상시 불쌍한 어린이들에게 많은 선물을 나누어 준 것을 기념하는 관습이다.

처음엔 소아시아에서 시작된 것이 구라파에 전해졌고, 그것이 화란 사람들에게 까지 전해졌는데 이들 중 많은 수가 미국으로 이민해 감으로써 미국에까지 전파되었다고 한다. 싼타클로스가 선물을 배달하면서 "호! 호! 호! 메리 크리스마스!" 라고 즐겁게 외치는데, 이것은 미국작가 Washington Irving이 싼타클로스를 항상 웃는 즐거운 인물로 묘사한 {Visit from St. Nicholas}를 1822년 Clement Moore가 작곡 함으로("T'was the Night before Christmas") 시작 되었다. 싼타클로스가 흰 털이 달린 빨간옷과 검은 벨트를 두르고 긴 고깔모자를 쓴 모습은 미국 만화가 Thomas Nast가 1863년에 그린 만화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출처: 컴퓨터전문인선교회]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간단한 답글 달기
:   : 위의 보안코드 입력 후 (비회원)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20
 "좋아요" 100만 히트… "여친과 하룻밤" 궁금
2013/01/20 2250
19
 4년만에 "팍 늙어버린 오바마" 대통령 스트레스?
2013/01/20 2394
18
 "표적은 오바마" 전미총기협회, 전쟁 선포
2013/01/20 2283
17
 눈만 오면 온나라에 염화칼슘 폭탄 외국서는...
2013/01/16 2502
16
 전통 무예 "택견"
2007/01/10 4205
15
 잃어버린 땅 두만강 녹둔도
2004/07/15 5171
14
 금발은 머리나빠? 농담 이해속도 떨어져
2004/07/15 4821
13
 부부의 날
2004/05/21 4338

 산타클로스.. 그 정체를 밝혀라
2003/12/06 3697
11
 ■ 캐롤송.. 그것이 알고 싶다.
2003/12/06 3584
10
 ■ 세계의 크리스마스 풍속도
2003/12/06 3191
9
 논란의 '스크린쿼터'는 무엇인가
2003/06/13 2563
8
 "사스 예방" 손부터 씻어라
2003/06/08 2653
7
 국내상륙 우려되는 사스 대처요령
2003/06/08 2511
6
 사스 감염경로 의문투성이
2003/06/08 2652
5
 중국·동남아서 번지는 괴질 호흡기 바이러스가 원인
2003/06/08 2736
4
 사스 원인균은 "코로나" 바이러스
2003/06/08 2501
3
 급성호흡기증후군(SARS)은 어떤 질병인가
2003/06/08 2539
2
 고급섹스이벤트…남녀 성평등 추구
2003/06/08 2671
1
 컨버전스 시대, "P세대"가 뜬다...386부터 N세대 묶는 "융합"형
2003/06/08 2608
1

    영화 
  films선정 top movie 250  [7]
  터미네이터 3 
  [새영화] ‘폰부스’…공중전화부스의 ‘스릴 80분’ 
  [새영화]장화, 홍련…착한 두 딸, 악한 새엄마 누가그래?  [622]╋
  영화 [살인의 추억]을 보고 (기자글) 

    여행 
  캠핑 정보 (사이트) 
  포천 허브 아일랜드  [3]
  넉넉한 지리산을 느리게 한 바퀴 돌아 가는 길 
  텐트여행은 ‘개고생?’ 이젠 옛말! 
  보령 머드 축제 

    HAM 
  아마추어 무선 (HAM)-초보햄을 위하여 
  한국 아마추어 무선연맹 정관 및 규정집 
  햄 입문 자료 입니다. 
  외국무선국과의 교신방법(DX교신) 
  국내 무선국과 교신하기 

    생활 지혜 
  닌텐도 Wii 개조 관련 정보 ^^ 
  건전기 비교 - 구매시 참조 
  촛불을 밝혀 보세요  [291]╋
  누구나 손쉽게 만드는 천연 화장품 
  오감 만족, 막걸리 칵테일  [523]╋

    경제 정보 
  부동산 담보 대출, 고정금리 vs 변동금리 
  직장인을 자연 쉼터로 초대 
  87가지 각종 계약서 
  "재태크", "빚테크" 
  5인가족, 3자녀이상 가족 참고하세요.(전기할인)  [1]

화일을 열지 못했습니다.: 'zetyx_board_cho_culture_sheets.MYI'. (에러번호: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