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건강 정보 | 카메라와 캠코더 | 홈페이지 관련 | 컴퓨터 관련 | 디자인 세상 | 기독교 신앙 | G12/Cell | 물생활 |
| 도시 정원 | 문화 | 생활 체험 정보 | 오늘도 말씀과 함께 | 포토 겔러리 | 동영상 겔러리 |
| 조은호 정송화 (가족 홈) | 리동철 유미현 | 동사무소 |
| 용정 복지관 후원회 | 입주 홈페이지 | 사이트 맵 |


 아이디 
패스워드

 
로그인 안될 때

한의학 정보


전체 메뉴 목록
|| 홈페이지 내 현재 위치 ▶ 조은호 홈페이지 > 한의학 정보 > 주인장 칼럼 || 사이트 맵 이동(move to sitemap)

63   1/1

 내용보기

작성자


조은호 (2004-08-11 12:47:17)

제목


<한방/일반> 색맹에 관하여 단일 기사 정리
사람의 눈이 사물을 볼 수 있는 것은 사물이 내보내는 빛이나 혹은 반사된 빛이 사물의 색깔을 반영하여 눈에 도달하면 눈의 시각 세포가 빛을 분석하여 뇌 속에서 이를 인식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사람의 눈이 볼 수 있는 빛의 파장 영역은 붉은 색의 긴 파장 부분과 파란 색의 짧은 파장 영역입니다. 이 영역의 빛이 사람의 눈으로 도달 했을 때 눈의 시각 세포가 빛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사람의 눈에 존재하는 시각 세포는 원추 세포와 간상 세포가 있는데 원추 세포는 물체의 색상과 색조를 인식하고, 간상 세포는 물체의 명암을 인시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색깔은 각각의 색상과 색조, 명암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색깔들로 보이며 구분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원추 세포는 빨간색을 인식하는 세포가 있고, 녹색을 인식하는 세포, 파란색을 인식하는 세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3가지 다른 색깔을 인식하는 원추 세포들이 빛을 인식하여 뇌 속에서 정보를 조합하므로써 색깔을 인식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인간이 빛을 인식할 때 3가지의 원추 세포들이 색깔을 인식하여 모든 사물의 색깔을 인식하므로 인간이 볼 수 있는 모든 색은 빨간색, 녹색, 파란색을 조합하여 만들 수가 있으며 이 3가지 색깔을 3원색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3가지 색을 구분하는 각각의 원추세포들의 비율이 일정한 것은 아닙니다. 빨간색을 인식하는 세포와 녹색을 인식하는 세포, 파란색을 인식하는 세포들의 비율은 약 40 : 20 : 1정도 됩니다. 그러므로 빨간색이 사람의 눈에 잘 띄고 빨리 인식할 수 있고 강렬한 인상을 남길 수는 있으나 쉽게 피로를 줄 수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색맹이란 색깔을 구분하는 이러한 원추세포들이 부족하거나 없어서 색조(色調)의 식별 능력이 없는 상태(색각 이상)를 말하는 것입니다. 즉 빨간색, 녹색, 파란색 3가지의 원추세포 가운데서 어느 한 색의 원추세포가 결손되어 두 가지 색만으로 모든 색깔을 보는 경우를 말하는 것입니다. 색약은 색조(色調)는 느끼지만, 색깔을 인식하는 능력이 약하여 비슷한 색조의 구별이 곤란한 상태를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선천성 색맹은 눈의 색깔을 감지하는 세포들이 완전하게 발육하지 못하여 충분한 감지를 하지 못하는 것인데 그 유전적인 정보가 대부분인 X 염색체에 존재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X 염색체가 하나뿐인 남자의 경우, 색맹의 유전자가 X 염색체에 존재하면 100%가 색맹이 됩니다. 반면 X 염색체가 2개인 여자의 경우, 색맹의 유전자가 X 염색체 모두에 존재할 경우에만 색맹이 됩니다. 이러한 유전형식을 반성열성유전이라고 합니다. 우리 나라의 색각 이상자의 빈도를 보면 남자는 5.9% 정도이며, 여자는 남자의 1/10도 안되는 0.44% 정도인데 여자가 남자보다 월등히 낮은 빈도인 이유가 바로 이러한 유전형식을 따라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색맹은 일반적으로 전색맹(全色盲), 부분색맹(部分色盲), 색약(色弱)으로 나누는 경우가 보통입니다. 전색맹은 색의 구별이 전혀 되지 않아서 마치 정상인이 흑백 영화나 TV를 보는 듯 사물을 보게 되며 명도 차이에 의한 명암만을 식별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전색맹자는 인구 10만 명 당 1명 비율로 나타나게 됩니다. 대개는 약시를 동반하고 있으며 시력은 보통 0.1 이하입니다. 이러한 경우는 원추 세포의 기능은 거의 없고 명암만을 인지하는 간상 세포의 기능만이 존재하여 색감은 인지할 수 없으나 명암만으로 구분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부분색맹은 일정한 색만을 느끼고 다른 색은 감지할 수 없는 경우를 말합니다. 제1색맹을 적색맹, 제2색맹을 녹색맹, 제3색맹을 청황색맹이라 합니다. 제1색맹과 제2색맹을 합해 적록색맹이라 부르며 색맹자의 대부분이 바로 적록색맹자입니다. 적록색맹은 붉은색과 녹색이 황색으로 보이는 경향이 있어, 붉은색과 녹색, 황색의 구별이 잘 안되게 됩니다.

색약은 색맹과는 달리 색깔을 완전히 볼 수 없는 경우가 아니라 색깔을 볼 수는 있지만 붉은색 혹은 녹색 등의 색이 다른 색과 섞여 있거나 색이 진하지 않을 때 색을 느끼기 어려운 경우를 말합니다. 그러므로 색약은 그 정도에 따라 개인별로 천차만별의 상태라 하겠습니다. 그러나 색약은 완전히 색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므로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으며 생활에 큰 불편을 느끼지 못합니다.

색맹환자의 대부분은 선천적이므로 그 결함을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고, 자기 나름대로 녹색 또는 붉은색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일상생활에는 별 지장이 없지만, 직업의 선택에 있어서 특히 교통 ·운수 관계나, 여러 가지 미묘한 색을 분별해야 하는 직종(디자이너 ·화가 ·과학자 ·의사 등)에는 부적당합니다. 특히 사관학교나 경찰 대학으로 진학하고자 하는 학생들이나 준비생의 경우 입학의 제한이 있어 자신의 포부를 이루는데에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반면 선천성의 색각 이상에 대한 치료법에는 약물요법 ·필터 사용(최근에는 콘택트렌즈에도 사용) ·보정연습(補正練習) 등이 있지만 어느 것이나 아직 확립되어 있지는 않아 치료법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색맹 치료만을 해온 어느 한 한의사의 보고에 따르면 1,800명의 색맹 환자 중 1,152명(64%)이 정상화 되었으며, 612명(34%)이 색약화(色弱化)로 개선되었고 36명(2%)이 5일 미만의 시술을 받다가 중도포기하거나 거부했다고 합니다. 색약화(34%)의 경우 환자 대부분이 일상생활과 취업, 진학 등에 지장이 없으므로 치료를 더 이상 받지 않는 예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색맹환자를 색약화시키는 데는 평균 15일이 걸렸으며, 정상화에는 최소한 30일 이상의 치료를 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색맹 치료의 경우 녹색맹은 100회, 적색맹은 200회의 침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색맹 환자들에게 한의학적 치료를 시행하면 대부분의 경우 최소한의 색감에 대한 감수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색맹은 그 감수성의 역치가 낮은 것이 유전이 된다고 할 수 있으나 치료가 완전히 불가능한 것은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 고전에 해당되는 <內經 靈樞>에 보면 ‘간의 기운은 눈에 나타나는데, 간이 건강해야 눈이 색깔을 잘 구분할 수 있다(肝氣通於目 肝和則 目能辨五色矣)’라는 대목이 나오는데 이는 눈이 간장(肝臟)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실제 색맹의 치료는 간과 그 부속 장기인 담(膽)의 기능을 활성화시켜 주며, 눈으로 기운이 잘 통하도록 하여서 치료를 하게 됩니다.

음치(音癡)란 음악을 접할 때 정상적인 음계를 발성하지 못하여 혼란을 일으키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람들도 음감을 높이는 지도와 훈련을 반복하면 정상적인 음감을 획득하여 정상인과 같이 발성을 할 수 있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색맹도 색치(色癡)라고 할 수 있는데 음치와 마찬가지로 색깔에 대한 감수성이 개발이 되지 않은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색감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는 치료와 훈련을 거듭해서 그 능력을 획득한 이후에는 다시 그 능력을 상실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색맹은 불치가 아니라 난치일 뿐이며’ 한의학적으로 치료 될 수 있는 질환이라고 하겠습니다.
김용민  |  그럼 색각이상자 치료가 가능하다라고 하신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 되나요
D 2009-08-09 15:57:47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 간단한 답글 달기
:   : 위의 보안코드 입력 후 (비회원)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강동 한의원 약도
2003/01/22 5203
62
 <칼럼> 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살까?
2016/06/13 505
61
 <한방/내과> 신종 플루와 인체 면역력
2009/09/29 3905
60
 <한방/운동> 비만과 유산소 운동 [1]
2009/05/25 4830
59
 <한방/신경정신과> 틱 장애에 대하여
2009/05/16 3893
58
 <한방/운동> 운동 후 왜 보충제가 필요할까?
2009/04/13 3796
57
 <한방/안이비인후과> 구멍으로 보는 재미있는 한의학 [1]
2009/03/26 4722
56
 <한방/운동> 아프면 운동한다?
2009/03/13 3737
55
 <한방/운동> 7배 높은 비만 탈출 방법 - 운동
2009/02/16 3818
54
 <한방/운동> 안전한 운동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2009/01/19 3841
53
 <한방/운동> 산을 날 듯이 올라보자
2008/12/22 3860
52
 <한방/운동> 우리가 "땀나게 운동"해야 하는 이유
2008/11/24 4049
51
 <한방/운동> 운동도 원리가 있고 방법이 있다. [3]
2008/10/22 5086

 <한방/일반> 색맹에 관하여 단일 기사 정리 [1]
2004/08/11 6931
49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2 무좀 및 발냄새
2004/07/19 6899
48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1 (좋은 차와 에어컨, 선풍기 가동에 대하여) [14]
2004/07/06 6729
47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2 [1]
2004/04/30 7415
46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1 [1]
2004/04/30 6097
45
 <한방/소아과> 총명탕에 대해 [2]
2004/04/23 5630
44
 <한방/소아과> 아이들이 어려서 보약(補藥)을 많이 먹으면 머리가 나빠진다? [1]
2004/03/22 5345
43
 <한방/소아과> 소아들의 한약 복용 시기에 대하여 [1]
2004/03/08 5480
42
 <한방/사상의학> 태양인
2004/03/08 5804
41
 <한방/사상의학> 태음인
2004/02/23 5578
40
 <한방/사상의학> 소음인 [2]
2004/02/23 5799
39
 <한방/사상의학> 소양인 [1]
2004/02/23 5882
38
 <한방/사상의학> 사상체질의학 #1
2004/02/16 5109
37
 <한방/일반> 금연침 [2]
2004/01/26 5611
36
 <한방/정신과> 전환장애
2004/01/26 5084
35
 <한방/일반> 건강에 좋은 한방차 #2
2004/01/09 5269
34
 <한방/일반> 건강에 좋은 한방차 #1 [2]
2004/01/09 5384
33
 <한방/일반> 쌍화탕(雙和湯)에 대하여 [1]
2004/01/09 5730
32
 <한방/안과> 색맹과 색약의 한방 치료 #2
2004/01/07 7676
31
 <한방/안과> 색맹과 색약의 한방 치료 #1
2004/01/07 5026
30
 <한방/소아과> 소아 야뇨증 [1]
2003/12/05 4976
29
 <한방/이비인후과> 이명
2003/12/01 5457
28
 <한방/정신과> 공황장애 [1]
2003/11/24 5001
27
 <한방/이비인후과> 소음성 난청
2003/11/20 4917
26
 <한방/성> 요강을 뒤집는 복분자(覆盆子) 이야기
2003/11/08 5164
25
 <한방/성> 해구신(海狗腎) 이야기
2003/10/25 6343
24
 <한방/안과> 색맹(色盲)은 불치가 아니다 (문답 형태)
2003/10/20 4702
23
 <한방/성> 회음혈의 비밀
2003/10/17 6466
22
 <한방/성> '행복한 죽음' 복상사(腹上死)
2003/10/17 4678
21
 <한방/내과> 한방 감기 치료 [3]
2003/09/30 5455
20
 <한방/침구과> 회음(會陰) 혈에 얽힌 이야기
2003/09/30 5871
19
 <한방/내과> 뇌졸중의 일반적인 진행과 그에 따른 치료
2003/09/17 4776
18
 <한방/내과> 뇌졸중의 위험인자
2003/09/17 4460
17
 <한방/내과> ‘일과성 뇌허혈 발작’
2003/09/17 5242
16
 <한방/재활의학> 류마티스 관절염 (2회) [1]
2003/09/17 4673
15
 <한방/이비인후과> 알레르기성 비염
2003/09/17 4658
14
 <한방/소아과> 아토피성 피부염에 대해
2003/08/26 4774
13
 <한방/소아과> 소아변비
2003/08/18 5186
12
 <한방/소아과> 한방에서의 손가락 따기
2003/08/01 5503
11
 <한방/소아과> 소아 성장에 대하여 [1]
2003/07/28 5512
10
 <양방/정형외과학> 류마토이드 관절염(Rheumatoid Arthritis) 진단 기준
2003/01/22 4766
9
 <한방/일반> 한방 치료 설명
2003/01/22 4404
8
 <한방/본초학> 한약(韓藥)은 간(肝)에 나쁘다?
2003/01/22 4614
7
 <한방/일반> 한약(韓藥)을 많이 드시면 죽을 때 고생한다?
2003/01/22 4529
6
 <한방/일반> 보약(補藥)은 일 년에 몇 번 정도?
2003/01/22 4303
5
 <한방/일반> 여름에 한약(韓藥)을 먹으면 땀으로 빠져 나간다?
2003/01/22 4330
4
 <한방/일반> 한약(韓藥)을 먹으면 살이 찐다?
2003/01/22 4408
3
 <한방/일반> 한방 비만 치료 프로그램 안내 [1]
2003/01/22 4648
2
 <한방/일반> 적당한 운동에 대하여
2003/01/22 4077
1
 <한방/일반> 건강(健康)에 좋은 한방차(韓方茶) [1]
2003/01/22 3775
1

    주인장 칼럼 
  <칼럼> 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살까? 
  <한방/내과> 신종 플루와 인체 면역력 
  <한방/운동> 비만과 유산소 운동  [1]
  <한방/신경정신과> 틱 장애에 대하여 
  <한방/운동> 운동 후 왜 보충제가 필요할까? 
  <한방/안이비인후과> 구멍으로 보는 재미있는 한의학  [1]
  <한방/운동> 아프면 운동한다? 
  <한방/운동> 7배 높은 비만 탈출 방법 - 운동 
  <한방/운동> 안전한 운동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한방/운동> 산을 날 듯이 올라보자 
  <한방/운동> 우리가 "땀나게 운동"해야 하는 이유 
  <한방/운동> 운동도 원리가 있고 방법이 있다.  [3]
  <한방/일반> 색맹에 관하여 단일 기사 정리  [1]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2 무좀 및 발냄새 
  <한방/일반> 여름철 건강 관리 #1 (좋은 차와 에어컨, 선풍...  [14]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2  [1]
  <한방/본초학> 인삼에 대하여 #1  [1]
  <한방/소아과> 총명탕에 대해  [2]
  <한방/소아과> 아이들이 어려서 보약(補藥)을 많이 먹으면 머...  [1]
  <한방/소아과> 소아들의 한약 복용 시기에 대하여  [1]

    온라인 건강 상담 
   눈이 너무 힘들어서  [1]
   왼쪽옆구리가 아파서  [1]
  얼굴이 붉어 지고 각질이 일어나요  [2]
  얼굴이 붉어지고 가려워요 
   궁금한게 있어요!!  [2]
   보약??  [3]
   의사선생님 질문있었요!  [1]
   초등6학년 아들의 반란  [2]
  영아의 벌꿀 복용  [1]
   궁금한게 있어요.  [1]

    한의학, 의학 정보 
  "Korean Medicine" 한의학 명칭 확정  [7]
  정신장애인 절반이 비만… "2차 장애" 경고등 
  살이 정말 키로 갈까?  [8]
  류마티스관절염 20~30대젊은 여성에서도 급증 
  거품 많은 치약, 입냄새의 원인 
  건조한 실내 공기, 감기 발생 가능성 높인다 
  "한방" 식품 명칭으로 사용 불가 
  봉사는 베푸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돌보는 것  [107]
  침 국제 표준화 성큼 
  세계 체질 전문가 한 자리에 모였다  [4]

    포항 CBS 건강 칼럼 
  140106. 동맥경화 #2 
  140103. 동맥경화 #1 
  131226. 대퇴 골두 무혈성 괴사 
  131219. 안면마비 #2 
  131212. 안면마비 #1 
  131205. 귀의 골전도와 한방 치료 
  131120. 갑상선 질환 #3 
  131111. 갑상선 질환 #2 
  131107. 갑상선 질환 #1 
  131031. 콜린성 두드러기 
  131024. 슬개골 연골연화증 
  131017. 노인 환자 특성에 대하여 
  131010. 허리 통증과 요추간판탈출증 
  131005. 침통증이 점점 잘 느껴지는 이유 
  130926. 산행 시 주의사항 
  130912. 시력 
  130905. 무릎 질환에 대해 
  130829. 환절기 건강 관리 
  130822. 여러 한약재를 섞어서 복용하는 이유 
  130816. 여름과 삼계탕 

    한의학, 의학 뉴스 
  당정 8월 "영리병원" 법안 통과 추진…진통 예고  [1]
  초경 연령 갈수록 낮아져…"평균 11.98세" 
  외국인, 한국 병원 이래서 다시 안온다  [103]
  개원가, KBS 항생제 고발후 환자와 실랑이 진땀 
  병원계, 흉부외과·외과 수가가산에 기대감 만발  [2]
  요양병원계 "정부, 수가 안고치면 대국민 호소  [685]
  외상 전공기피 심각…임상의사 맥 끊어질 판 
  서울대·삼성서울, 외국환자 유치 성과 혁혁 
  호스피스, 대형병원도 기피…정부 투자 시급 
  의료급여환자 무리한 진단서 요구 응하면 안돼 

    건강 뉴스/정보 
  "식품 잔류농약 심각? 99% 이상 적합" 
  이혼으로 해친 건강, 재혼해도 회복안돼 - 결혼의 ‘좋은 건강 효과’는... 
  비만 유전자 가졌더라도 운동 열심히 하면 극복 
  男, 앉아서 소변 보는 게 남자답지 못하다? 
  "천연과일음료" 많이 먹으면 "치아" 다 썩는다 
  장수하는 생활 습관 
  이런 자격증도 있어요, "웃음 치료사" 
  웃음이 가져다 주는 것들 
  웃기는 사람? 웃는 사람! 
  웃음은 행복 제조기 


제 홈페이지(조은호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홈페이지는 제 개인 홈페이지로 제가 직접 관리하고 있습니다.
제 홈페이지는 비영리 홈페이지이며 자료 제공만을 목적으로만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제 개인적인 자료 정리와 관리의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므로 각 메뉴마다 충분한 자료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인터넷을 통해 수집된 것이 많으므로 그 출처를 밝혀 놓았습니다.
혹시 저작권이나 초상권에 문제가 있는 자료의 경우 연락 주시면 삭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본 홈페이지에 적용된 글꼴은 윈도우즈의 '굴림'체, '우리글닷컴'의 '우리새봄', '우리돋움90c1' 체, '(주)예쁜글씨'의 '좋은_여행가는날-웹'이며 유료로 등록 사용중입니다.

본 홈페이지에 포함되거나 게시된 이메일(email)주소가 이메일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 관계 법령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의하기기 바랍니다.

Copyright 2002 All right reserved          This Homepage was Designed & Programmed By Cho Eunho